I am the one who disappeared in Us
18ch audio, 3ch projection, supercollider, python, Twitter Streaming Data and TTS(text to speech software)are programmed in a realtime with multi-channel projection and sound installation. 2017-18.

see the video of this work

“I am the one who disappeared in the us.” is a multichannel audio and projection installation, which utilizes real-time Twitter data and TTS(text to speech software). The square system with gold audio cable designed on a white background categorizes the area depending on the keywords, tracked by the Twitter Streaming API. Each square area is given different keywords such as “family” or “data”, which have opposing characteristics from keywords such as “individual”. The system constantly searches tweets, which contain such keywords, extracts and displays the results in real-time. For example, let’s assume one of the square panels is datamining the keyword, “love’. The system will display all tweets containing the keyword such as, “I don’t love you anymore” or “This is true love!” which people are uploading in real time. The one tweet, which is selected from the numerous other tweets, is displayed in that square area(I will call this area a channel later) and is updated every 30 seconds. During this time, the speaker simultaneously reads the tweet. In this search, I utilized 18 different keywords including [‘group’], [‘system’], [‘objectivity’], [‘priority’], [‘data’] and etcetera and 18 speakers read each tweet including one of these keywords. This installation seems CCTV system monitoring in Twitter central tower.

Meanwhile, on the other hand, while the system is activating, I am repeatedly uploading my tweets, which included the above 18 keywords as hashtags, every 30 seconds. Since the tweet included all 18 keywords, I expected my tweets to be seen and read many times on the different channels but I realized that the notion is merely a technical theory. In the beginning, I counted the number of attempts through my tweets , “this is my 27th attempt tweet”, “...101st attempt tweet” and so on but realized that while I was running the test, other people’s tweets were actively being read whereas my tweets, which contained all of the 18 keywords, did not appear actively in that same system. I changed my tweet to “I am the one who disappeared in the U.S.” and executed the system for 2 weeks for 4-8 hours every day but only saw my tweet just one time on two channels. Moreover, a few number of channels rejected my tweet, stating “none”, meaning any tweet containing the specific keywords could not be found.
I believed data on a digital space were public and objective, and was based on the foundation of equality for all people and users. However, I realized that even in a hypothetical space, as with the real world, one must have specific advantages over other in order to obtain exposure.

“I am the one who disappeared in us”는 실시간 트위터 데이터와 TTS를 사용한 멀티채널 오디오-프로젝션 인스톨레이션이다. 하얀 벽에 금색 오디오 케이블로 그려진 정방형의 시스템은 트위터스트리밍 api가 트래킹하는 각각의 키워드가 무엇이냐에 따라 그 구역이 구분되어진다. 각각의 사각형벽구역은 “family” 또는 “data”와 같이 ‘개인’과는 반대되는 속성을 가진 각자의 키워드를 따로 부여받고 이러한 키워드를 포함한 트윗들을 실시간으로 검색하고 추출해내는 것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예를 들어 하나의 사각형패널이 “love”라는 키워드로 데이터마이닝 하고 있다고 해보자. 그 패널은 “나는 너를 더이상 사랑하지 않아" 또는 “이게 진짜 사랑이지!!” 와 같은 사람들이 지금 현재 올리고 있는 “love”를 포함한 트윗들을 보여주게 되는 것이다. 검색된 트윗 중 채택된 하나의 트윗은 그 사각형 구역에 매 30초 마다 업데이트 되어 보여지며 이때 18개의 스피커는 그 트윗들을 동시에 읽는다. 이번 설치에서 나는 [‘group’], [‘system’], [‘objectivity’], [‘priority’], [‘data’] 등의 18개의 키워드를 사용하였다.
한편 반면에, 나는 이 시스템이 활성화되고 있는동안, 위의 18개 키워드들을 해시태그로 포함한 나의 트윗을 매 30초마다 자동적으로 올리고 있었는데, 18개 모든 키워드를 포함하고 있는 만큼 많은 채널에서 나의 트윗이 읽히고 보여지기를 기대했었지만 그것은 기술적 이론일뿐이었다. 나는 처음엔 “이것은 나의 27번째 시도야” 와 같이 나의 시도를 세어보았었는데, 테스트 하는 동안 다른 트윗들이 잘 읽히고 있는 반면 모든 키워드를 포함한 나의 트윗은 좀처럼 그 시스템에서 목격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나는 나의 트윗을 “I am the one who disappeared in us”로 바꾸고 그 후 하루 4시간에서 8시간동안 약 2주간 이 시스템을 실행하는 동안 단 두번 나의 트윗을 목격하게 되었다. 하물며 몇몇의 채널들이 특정 키워드를 포함한 어떠한 트윗도 찾지 못했다며 “None”을 말하는 동안에도 적절한 키워드를 포함하고 있던 나의 트윗은 거절되었다.
나는 디지털 공간에서의 데이터라는 것이 모든 사람이 형성하고 이용하는 형평성을 속성으로 하며 공공적이고 객관적이라고 믿어왔나보다. 데이터라는 공간에서도 현실과 마찬가지로 내 자신을 드러내기 위해서는 어떠한 우선권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