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actory worker in 2016.
2 channels video on a 2-sided screen, monitors, mac mini, 4speakers, stereo, 42min 38sec, looped. 2018

see the video of this work


Every morning, at 8:50AM, the food truck arrives at the back door of the factory, which can be seen from my balcony. Between the hours of 9:00AM and 9:10AM, which seems to the factory’s break time, he always gets out of the blue door, orders sausage and a drink, eats his breakfast on top of the trash box, and enters the blue door to get back to work. I recorded his repeated behavior with a camera and started to observe. As I continued to observe him, I felt myself getting closer to him psychologically, and found myself starting to imagine about him and his surroundings. The imaginations about his routine and his relationship with others, based on insignificant evidence of altered gestures, are expressed as a realistic story by a female’s voice and that surveillance video gradually transforms into a fiction I created. Meanwhile, repeated actions such as “he ordered 2 sausages” and “I ordered 2 sausages” or “he went back to work” and “I got back to work” are recited by male and female voices on different audio channels simultaneously. At the same time, such realistic explanations are tweeted by separate male and female accounts. Through “the Factory Worker in 2016”, I wanted to portray the observer and the subject’s shared but different perspectives. These contradictory perspectives are depicted by juxtaposed relationship such as fiction and fact, past and present, and hypothetical space and reality in this piece. The borderlines of such are mixed up and integrated but gradually becomes less apparent.



매일 아침 8시 50분 베란다에서 보이는 공장 뒷문에는 푸드트럭이 온다. 공장의 쉬는시간으로 보이는 9시와 9시 10분 사이 그는 항상 파란 문으로부터 나와 소시지와 음료를 시켜 쓰레기통 위에서 그의 아침을 끝내고 다시 일하러 파란문으로 들어간다. 나는 그의 반복되는 루틴을 비디오로 기록하며 그를 관찰하기 시작했는데, 관찰이 거듭될수록 나는 그에게 심리적인 거리가 가까워지고 그가 보여주는 미세한 행동과 이전의 모습과의 차이들을 발견해가면서 그와 그의 주위에 대한 상상을 하기 시작한다. 근거없는 적은 단서들로 그의 루틴과 주위 사람들과의 관계 그리고 드러나지 않은 그의 인생에 대한 짐작들은 비디오에서 여자 목소리로 마치 사실인마냥 이야기되어지며, 그 surveillance video는 픽션으로 점차 변해간다. 한편, “소시지 2개를 주문했다", “일을 하러 돌아갔다"와 같은 그의 반복되는 행동에 대한 팩트는 첫번째 비디오의 여자목소리와 다른 하나의 비디오의 남자 목소리 둘다에 의해 말하여 지는데, 그때 이러한 사실적 설명들은 여자와 남자의 각각의 개인의것으로 보이는 트위터에 동시에 실시간으로 트윗되어진다.The factory worker in 2016 을 통해 나는 관찰자와 대상의 공유되지만 다른 두개의 시각을 픽션과 팩트, 과거와 현재, 가상의 공간과 현실의 관계로 전환시키고자 하였다. 이 관계들은 설치안에서 혼재되고 뒤섞이며 그 경계가 희미해진다.